2020.09.15 (화)

  • 흐림동두천 17.8℃
  • 구름조금강릉 19.0℃
  • 흐림서울 19.7℃
  • 흐림대전 20.0℃
  • 흐림대구 19.3℃
  • 구름많음울산 19.0℃
  • 흐림광주 19.6℃
  • 구름많음부산 21.0℃
  • 흐림고창 17.8℃
  • 흐림제주 21.8℃
  • 흐림강화 18.3℃
  • 흐림보은 16.4℃
  • 흐림금산 18.4℃
  • 흐림강진군 19.3℃
  • 흐림경주시 17.4℃
  • 구름많음거제 19.8℃
기상청 제공

정치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직 사퇴하고 당원권 행사 안한다” 검찰기소

- 윤미향, 당 지도부와 교감 후 당직 사퇴로 거취 정한 듯
-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부정부패 아닌 경제사범”

URL복사

14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과거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으로 활동할 당시의 일로 업무상 배임과 사기혐의 등으로 검찰에 기소되면서 당직을 사퇴하고 당원권 행사를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미향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법정에서 저의 결백을 밝혀나가겠다. 이와는 별개로 저 개인의 기소로 인해 더 이상 당에 부담을 줘서는 안된다는 생각이다. 저는 오늘부터 검찰이 덧씌운 혐의가 소명될 때까지 모든 당직에서 사퇴하고, 일체의 당원권을 행사하지 않을 것이며, 오직 당원으로서 의무에만 충실하고자 한다”며 당 지도부에게 요청을 즉시 수용해줄 것을 요청했다.

 

현재 윤미향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의 중앙당 중앙위원, 대의원, 을지로위원회 운영위원 등 3가지 당직을 맡고 있고 이를 내려놓겠다는 것이다.

 

당 지도부는 일단 윤미향 의원의 요청을 받아들일 것으로 보인다. 윤 의원의 거취 관련 입장은 그간의 전례를 고려하여 당 지도부와 교감한 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여권 일각에서는 4.15 총선 이후 윤미향 의원의 회계 부정 의혹에 대해 엄호 기조를 유지해왔던 것만큼 검찰의 무더기 혐의 기소에 당혹스러운 모습도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당헌당규는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와 관련한 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를 정지하고 윤리심판원에 조사를 요청할 수 있다’고 되어있어 윤 의원의 혐의가 ‘부정부패’에 해당되는지도 의견이 엇갈린다.

 

당 지도부는 법사위원들과 논의를 거쳐 윤 의원의 혐의는 ‘경제사범’에 해당하고 ‘부정부패’에는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미향 의원은 별도의 입장문을 통해 검찰 기소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 모금된 금원은 모두 공적용도로 사용됐고 윤미향 개인이 사적으로 유용한 바 없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발표가 위안부 문제 해결 운동의 30년 역사와 대의를 무너뜨릴 수 없다. 재판에서 저의 결백을 증명하겠다”고 밝혔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