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5 (화)

  • 구름많음동두천 18.5℃
  • 구름조금강릉 19.2℃
  • 박무서울 20.3℃
  • 구름많음대전 20.4℃
  • 구름많음대구 19.6℃
  • 구름많음울산 19.8℃
  • 흐림광주 20.0℃
  • 구름많음부산 21.3℃
  • 흐림고창 18.8℃
  • 구름많음제주 22.1℃
  • 구름많음강화 18.2℃
  • 구름조금보은 16.6℃
  • 구름많음금산 18.2℃
  • 구름많음강진군 19.5℃
  • 구름많음경주시 17.7℃
  • 구름많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경제

엔비디아, 반도체 설계 1위 ARM 인수...삼성 ‘정적’ 될까

- 현대인들 “엔비디아, ARM 기술없이는 하루도 살기 힘들다”
- 반도체 세기의 딜...삼성 ‘정적’ 될수도
- 소프트뱅크 손정의, ARM 매각으로 차액 ‘9조원’ 이익

URL복사

13일(현지시간) 엔비디아는 소프트뱅크로부터 최종적으로 ARM을 인수했다. 인수금액은 400억 달러(약 47조 6000억원)으로 세계 반도체 업계 인수합병(M&A) 사상 최대 규모다.

 

ARM은 1990년 만들어진 영국 기업으로 전 세계 어플리케이션프로세서(AP)의 95%의 설계기술을 공급한다. 스마트폰의 각종 프로그램을 실제로 구동할 수 있도록 하는 AP칩은 ‘스마트폰의 두뇌’로 불린다.

 

특히 ARM은 이 AP칩을 비롯하여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테블릿PC 등에 사용되는 각종 반도체 설계에 필수적인 원천 기술을 삼성전자를 포함하여 퀄컴, 애플, 화웨이 등 국적 및 업체를 막론하고 반도체 설계 및 생산 기업에 공급했었다.

 

그래픽처리장치(GPU)를 주력으로 만들어 그래픽카드로 유명한 엔비디아는 ARM 인수를 통해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반도체 기업으로 오르게 됐다.

 

이 날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는 온라인 컨퍼런스를 통해 “미래에는 AI를 움직이는 수 많은 컴퓨터가 오늘 날의 인터넷보다 수천 배는 거대한 IoT 체계를 창조할 것이다. 이번 인수는 엔비디아의 AI 컴퓨팅 플랫폼 확대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ARM 기술의 광대한 적용 분야를 기반으로 향후 스마트폰과 자율주행차를 넘어 IoT까지 나아갈 것”이라며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번 반도체 세기의 딜로 인해 주요 외신들도 엔비디아의 시대를 예고하고 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과 파이낸셜타임스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엔비디아 또는 ARM 기반의 제품 없이는 단 하루도 보낼 수 없다”, “엔비디아는 모바일부터 데이터센터까지 모든 기술의 주도권을 쥔 반도체 기업이 됐다”고 평가했다.

 

ARM은 2016년 소프트뱅크 손정의 회장이 인수할 당시에도 독자기업이라는 인식이 강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ARM의 고객사 애플, 퀄컴의 경쟁사라고 할 수 있는 엔비디아가 새 주인이 됐다는 점과 중국과 기술전쟁을 치르고 있는 미국 기업이라는 점에서 우려가 큰 상황이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