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3 (일)

  • 맑음동두천 20.1℃
  • 구름많음강릉 17.5℃
  • 흐림서울 20.9℃
  • 구름조금대전 20.3℃
  • 구름많음대구 19.3℃
  • 흐림울산 18.8℃
  • 구름많음광주 20.7℃
  • 흐림부산 19.8℃
  • 구름조금고창 20.3℃
  • 제주 21.7℃
  • 구름조금강화 18.9℃
  • 구름조금보은 16.4℃
  • 구름조금금산 17.2℃
  • 흐림강진군 20.5℃
  • 흐림경주시 18.4℃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이영세 유학일기 19] 기억 한 자락

- 서울대학교 상과대학 경제학과 졸업
- 미국 펜실바니아대학교 경제학 박사, 전 한국산업기술정보원 원장
- 전 대구사이버대학 총장 겸 한국원격대학협의회 이사장, 국가평생교육진흥원 이사장 역임

URL복사

 

 

ㅡ 유학일기를 마무리하려니 기억 한 자락이 떠나지 않는다. 코스웍을 할 때다. 빈곤체험하기 위해 슬럼과 같은 아파트에 렌트를 얻어 산 적이 있었다.

 

학교 기숙사가 한 달 150불 할 때 이 아파트는 45불이었으니 얼마나 후진 아파트인지 상상이 갈 것이다. 그 아파트에는 1층에 백인노인이 한분 계셨고 2층에는 백인할머니 두 분이 살고 있었다.

 

2층에 방 하나가 더 있어서 그기에 입주한 것이다. 슬럼아파트란 바로 이런 곳을 두고 한 말이다. 고기 굽기 위해 다 낡아 빠진 오븐을 열면 바퀴벌레가 수북이 있다가 도망간다. 침대도 낡아 잠을 자고 나면 허리가 아파온다.

 

더 놀라운 것은 자고 있는데 얼굴이 간지러워 손으로 만지면 바퀴벌레가 잡히는 것이다. 이층에 올라가려고 계단을 오르면 찌그덕거리는 소리가 요란하다.

 

여기에 백인 노인 분들이 연금생활을 하면서 유일하게 큰 일이 쇼핑하는 것이다. 차도 없어 카트를 끌고 일주일 먹을거리를 쇼핑해오는 모습은 혹시나 다칠까 넘어질까 조심조심하는 모습이 눈에 선하다.

 

1층에 사는 백인노인과 한번은 대화를 같이 나눈 적이 있었다. 그 분은 보기에 90가까이 되어 보였다. 오로지 죽을 날만 기다리듯 항상 누어 지내고 있었다. 그는 아들이 있다고 했다. 그러나 한 번도 찾아오지 않았다고 한다.

 

놀라운 사실은 만약 아들이 찾아오면 자기는 아들을 죽여 버리겠다고 하면서 침대 밑에서 권총을 끄집어 내보여주는 것이다. 아들과 어떤 사연이 있는지 모르나 이렇게 버려진 백인노인의 말년이 너무나 비참하고 외로워 보였다.

 

사실 당시 미국에는 이런 버려진 노인들이 많았다. 공원벤치에 홀로 우두커니 햇볕을 쪼이면서 하루 종일 앉아있는 노인들의 모습을 보는 것은 어렵지 않은 풍경이었다.

 

우리는 종종 영어연습을 하려고 그들 노인에게 다가가 말이라도 걸면 그분들은 우리를 붙들고 끝없이 말을 하는 것이다. 그 속에 그분들의 진한 고독과 외로움을 느낄 수 있었다. 또한 캠퍼스에는 이상한 노년여성이 비싼 코트를 잘 차려 입고 와서 혼자 알아들을 수 없는 독백을 지껄이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다.

 

가서 무슨 얘기인지 가만히 들어보면 누가 자기를 사랑하는데 나는 그 남자 거들떠보지도 않는다고 혼자 지껄이는 것이다. 얼마나 정신적 상처가 크면 저렇게 정신이상자가 되었을까하고 동정심이 생기곤 하였다.

 

그 분들은 젊었을 때 오늘의 강대국 미국을 건설하는데 다 같이 고생을 하고 기여를 했을 분들이 틀림없다. 그러나 그 분들의 말년의 인생이 그렇게 비참하게 보이는 모습에서 미국의 이면을 보는 것 같아서 씁쓸한 기분을 금할 수가 없었다.

 

그러나 우리는 그것을 마치 남의 일처럼 보았다. 그저 불쌍하다고만 생각했다. 당시 우리나라는 못살아도 동방예의지국이라고 하면서 노인들을 예우하고 복지가 없어도 가족들이 돌봐주는 것이 당연하게 생각할 때였다.

 

그러나 세월이 지나 요즈음 종종 버려진 가족, 버려진 노인들, 정신이상자들의 얘기를 신문지상에서 보게 되면 그때 유학시절 쓸쓸한 미국백인노인들의 모습이 떠오른다.

(계속)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