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2 (토)

  • 흐림동두천 17.2℃
  • 흐림강릉 19.5℃
  • 서울 18.6℃
  • 대전 17.8℃
  • 대구 18.4℃
  • 흐림울산 19.4℃
  • 흐림광주 19.4℃
  • 흐림부산 19.9℃
  • 구름많음고창 17.9℃
  • 구름많음제주 22.0℃
  • 흐림강화 18.2℃
  • 흐림보은 17.0℃
  • 흐림금산 17.4℃
  • 맑음강진군 19.8℃
  • 흐림경주시 18.0℃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이영세 유학일기 18]에피소드 3 ㅡ말레이시아에서 온 어느 여학생의 이야기

- 서울대학교 상과대학 경제학과 졸업
- 미국 펜실바니아대학교 경제학 박사, 전 한국산업기술정보원 원장
- 전 대구사이버대학 총장 겸 한국원격대학협의회 이사장, 국가평생교육진흥원 이사장 역임

URL복사

 

마지막으로 내 클래스메이트 얘기를 해야겠다.

 

입학 당초 35명이 입학했었다고 모두에 얘기를 했다. 그러나 학위는 15명 정도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 그들이 많은 경우 대학 교수로 갔고 연구소, 정부, 은행으로 진출한 것으로 알고 있다.

 

나와 제일 먼저 친구가 된 일본 학생 오사무 니시무라는 일본 도시샤(同志社)대학 교수로 가서 몇 년 전 그 대학에서 은퇴를 하였다. 미국의 제임스 오어(James Orr)라는 학생은 상무성에 취직했다가 나중 뉴욕연방은행으로 옮겼다. 그는 같은 클래스메이트인 홍콩 여학생과 결혼하였다. 그는 내가 처음 입학했을 때 자기 차로 필라델피아를 구경시켜주었다.

 

그 아버지는 노동자출신이었는데 아들에게 투자하여 성공한 셈이었다. 어느 날 그의 아버지와 통화를 한 적이 있었는데 시카고를 여행했다는 것을 큰 자랑으로 얘기했다. 그는 평생 해외에 나가 본 적이 없었다고 했다. 태국에서 온 여학생은 세계은행에서 잠간 일하다가 태국의 어느 대학으로 돌아갔다. 마이크 마리세(Mike Marrese)라는 미국친구는 JP Morgan영국대표로 일하고 있었다. 라리 하버캠프(Larry Haverkamp)라는 텍사스에서 온 학생은 중국여자와 결혼하여 싱가포르에 신문사 논설위원으로 있다고 하였다.

 

특별히 기억되는 클래스메이트로는 제띠 아지즈(Zeti Aziz)라는 말레이시아에서 온 여학생이 있었다. 그녀는 우아하고 품위가 있었다. 브리티시 잉글리시를 구사하여 말에 특히 품위가 있었다. 그러나 공부는 그저 평범했다는 것으로 기억한다.

 

그래서 나는 그녀가 말레이시아의 어느 대학이나 연구소에 재직하려니 하고 있었다. 그러나 8년 전 2012년 내가 사이버대학 총장으로 있을 때 뜻밖에 국제전화가 왔다. 나는 수십 년 만에 통화를 하여 반가운 마음이었다.

 

그녀가 통화를 한 용건은 우리가 펜 대학에 입학을 1972년에 했음으로 Class of '72의 40주년을 말레이시아에서 개최하고 싶다고 올 수 있느냐고 물었다. 나는 반가운 마음에 가겠다고 하였다. 그러면 자기가 초청장을 보내겠다고 하였다. 아니나 다를까 며칠 후에 말레이시아에서 초청장이 왔다.

 

그런데 깜짝 놀랄 수밖에 없었다. 초청자인 그녀의 직함이 말레이시아 중앙은행 총재로 찍혀있는 것이다. 나는 그녀가 중앙은행 총재를 하리라고는 꿈에도 생각 못했다. 그래서 홈페이지에 들어가 보았다. 과연 그녀가 총재로서 인사말이 적혀있었다. 얼굴이 살이 쪄있으나 예전 모습을 가지고 있었다. 단지 학교 다닐 때는 아주 여성적이었는데 사진의 그녀는 카리스마가 넘치는 중후한 모습으로 변해 있었다.

 

예정된 날에 쿠알라룸푸르에 도착하여 그녀가 초청장에 명시한 숙소로 향하였다. 숙소는 중앙은행 귀빈숙소였다. 마침 몇 명의 대학 친구들이 먼저 와있어 반갑게 인사를 나누었다. 사실 제띠 총재는 당시 벌써 중앙은행 총재를 12년째 하고 있었다.

 

IMF직후에 총재가 되어 그 때까지 하고 있은 말레이시아 금융계 거물이었던 것이다. 공항에서 숙소로 오는 택시 안에서 운전기사에게 혹시 제띠 아지즈를 아느냐고 물으니 바로 중앙은행 총재라고 즉답을 하였다. 이미 국민적인 인물이 되어 있었다. 모든 말레이시아 화폐에 그녀의 사인이 들어 있었다.

 

며칠 거기서 머물면서 알게 된 사실은 그녀의 아버지가 초대 말레이시아국립대학 총장을 역임하였고 그것도 15년간 재임했다고 하였다(당시 말레이시아는 국립대학이 하나 밖에 없었다고 한다). 제띠 집안은 이미 지식인이라면 모르는 사람이 없는 말레이시아에서 명문으로 알려져 있었다.

 

그래서 마히티르 총리와도 가까운 사이이고 사실 제띠가 학위마치고 중앙은행에 스카우트한 사람도 바로 총리였고 총재도 총리가 시켰다고 하였다. 더욱 흥미로운 것은 그녀의 며느리가 한국여자라는 것이다. 우리가 방문하고 있을 때에는 그 녀 아들 내외가 런던올림픽 참관하러 런던에 가 있다고 하였다.

 

거기 머물면서 하나의 사건이 생겼다. 제띠가 직접 버스를 타고 주요명소를 관광시켜 주었는데 옛날 총독관저에 내려 구경하고 버스에 올라왔는데 내 지갑이 없는 것이다. 당황스럽기도 하고 실망스럽기도 하여 그 사실을 제띠에게 얘기하였다. 분명 내 포켓에서 누가 빼간 것이다.

 

그 안에는 비자카드도 있고 현금 달러도 있었다. 그녀의 남편 존 리(John Lee)가 현금 얼마를 빌려 주었다. 그는 중국계 말레이시아인이며 펜 대학 우리 클래스메이트였다. 오후에 세미나가 예정되어 있어 참석을 하였다. 세미나라기보다는 말레이시아 경제상황에 대한 브리핑이었다.

 

시작 전에 제띠 총재가 나에게 줄 선물이 있다고 한다. 나는 초청받은 클래스메이트를 대표해서 나에게 기념품을 주는가 싶어 나가니 웬 봉투를 주었다. 그 자리에서 열어보라 해서 열어보니 내 지갑이 그 안에 있지 않은가……. 놀랄 수밖에 없었다.

 

경위를 물어보니 도둑이 지갑을 훔쳐 그 안에 있는 카드로 돈을 찾으려다 잡힌 것이다. 그 사이 제띠가 말레이시아 은행들에 연락하여 내 카드로 돈 찾으러 오는 사람이 있으면 잡으라고 지시를 내렸던 것이다.

 

며칠 간 서로 40년 전 쌓은 우정을 나누고 클래스메이트들은 다시 페낭에 있는 휴양소로 옮겨 일주일 더 지내다 돌아갔고 나는 총장 마지막 임기 마지막 달이어서 이런저런 일정이 바빠 그냥 돌아왔다. 제띠는 그 후 4년 더 총재를 하고 은퇴를 하였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