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9 (수)

  • 흐림동두천 19.2℃
  • 구름많음강릉 27.6℃
  • 구름많음서울 21.0℃
  • 구름조금대전 25.9℃
  • 구름많음대구 26.7℃
  • 구름많음울산 27.9℃
  • 맑음광주 25.6℃
  • 구름많음부산 25.8℃
  • 구름조금고창 26.2℃
  • 구름많음제주 26.4℃
  • 흐림강화 19.8℃
  • 구름많음보은 24.0℃
  • 구름조금금산 26.0℃
  • 맑음강진군 25.8℃
  • 구름많음경주시 26.6℃
  • 흐림거제 24.8℃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이영세 유학일기 17] 에피소드 2

- 서울대학교 상과대학 경제학과 졸업
- 미국 펜실바니아대학교 경제학 박사, 전 한국산업기술정보원 원장
- 전 대구사이버대학 총장 겸 한국원격대학협의회 이사장, 국가평생교육진흥원 이사장 역임

URL복사

 

 

펜대학 재학 중에 유학생으로 같은 일가 종친이 한명 있었다. 그는 당시 야당대표의 아들로 국제관계론 석사를 공부하고 있었다. 우리 일가는 본이 전의로써 이 씨 중에서는 비교적 드물어 사회에서 만나면 반가운 그런 성씨이다. 따라서 같은 일가이기 때문에 그와도 자연히 가까워질 수밖에 없었다.

 

한번은 그의 부친이 뉴욕에 오신다고 같이 가지 않겠느냐고 제의했다. 나도 같은 일가이기 때문에 당연히 만나보고 싶었다. 그분은 자유당시절부터 국회의원을 하고 민주당시절에는 국회국방위원장을 지낸 거물정치인 L 씨였다.

 

미국 출장 중 마침 5.16이 나는 바람에 정치정화법에 묶여 귀국을 못하고 타의로 망명생활을 하였다. 나중에 풀려 귀국하여 당시 40대기수론의 한 축을 이루어 바람도 일으켰다. 야당대표를 하면서 중도통합론을 내세워 외교에는 여야가 없다고 정부에 협조적이었다. 당시 유신시절이라 그 때문에 오해도 받고 있었다.

 

뉴욕에 그분이 묵고 있다는 호텔에 도착하니 다섯 명의 야당 국회의원하고 같이 왔었다. 일행 중에는 나중 노태우정부에서 국무총리를 지낸 N서울대교수도 speech writer의 자격으로 수행하고 있었다. 수인사를 나누고 우리도 그곳에 머물렀다.

 

조금 있으니 한병기 유엔대사가 인사차 들렸다. 두 분은 반갑게 인사를 하며 허깅을 하였다. L대표는 홀부르크 미 국무성 동아시아담당차관보를 만나고 뉴욕타임스와 인터뷰를 하고 한미협회에 가서 연설을 하는 등 나름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었다.

 

반면 수행해 온 국회의원은 할 일이 없어 백화점 쇼핑하는 것이 그들의 주된 일정이었다. 나는 N교수가 써온 영문 연설문을 한번 보라고 해서 읽어 보았다. 기억에 북한과 대치하여 체제경쟁을 하고 있는 현실에서 유신은 불가피하다는 내용이었던 것 같다.

 

L대표는 내가 그분보다 항열이 높았기 때문에 나를 대부라고 불렀다. 그리고 우리 일가 중 박사 1호가 될 것이라고 자랑스러워하였다(사실 박사 1호는 하바드대를 나오고 러시아대사를 역임한 이인호 서울대 교수였다).

 

다음 날 그 분의 침실에 우연히 들어가 본 일이 있었다. 침대 머리맡에 메모지가 있는데 거기에 영어단어가 빽빽이 적혀 있지 않은가. 그 바쁜 정치활동을 하면서도 영어공부를 쉬지 않은 것이었다. 당시 L대표는 미국사람들과 영어로 인터뷰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정치인 중 한 분이었다.

 

내가 나중에 학위를 마치고 서강대 교수로 부임해 있을 때이다. 하루는 그 분의 비서실장이라면서 L대표의 심부름으로 나를 찾아왔다. 용건인즉 L대표가 국회대표연설을 하는데 경제 분야를 좀 써주었으면 하신다는 것이다. 당시 한국은 중동 붐이 일어 단군 이래 최대 호황이라고 들떠 있을 때였다.

 

중동에서 달러가 쏟아져 들어와 처음으로 경상수지 흑자가 발생하였다. 그러나 부작용도 심각하였다. 달러가 쏟아져 들어오니 돈이 흘러넘쳐 부동산을 비롯하여 물가가 엄청 올라가고 있었던 것이다.

 

중상주의 시대 스페인이 멕시코 은광을 발견하여 엄청나게 은이 쏟아져 들어와 결국 인플레 때문에 나라경제가 파탄 난 고사를 인용하면서 이를 해결하려면 정부가 국채를 발행하여 원화를 흡수해야 한다고 연설문에 썼다.

 

이를 국제금융학에서는 불태화정책(sterilization policy)이라고 하는데 당시 우리나라는 외환집중제를 채택하고 있었다. 즉 해외에서 달러가 들어오면 무조건 한은에 매각해야 하고 한은은 원화로 바꾸어 주는 것이다. 그래서 원화가 시중에 범람하여 인플레를 일으키는 것이다.

 

이를 다시 국채를 매각하여 원화를 흡수해야 인플레는 잡히는 것이다. L대표는 내가 써준 경제파트 내용을 그대로 채택하여 연설하였다. 나중 비서실장이 다시 와서 전해준 말이 재무장관이 정부에서도 생각하지 못한 아이디어를 어떻게 야당에서 제의할 수 있는 가라며 놀라더라며 L대표가 말씀했다는 것이다.

 

불태화정책은 지금은 통상적인 정책이지만 당시는 잘 알려지지 않았다. 불태화정책은 일반적으로 환율방어하기 위해 외환평형채를 사고팔면서 조절하는 것이다 그러나 당시 우리나라는 사실상 고정환율제를 채택하고 있었기 때문에 환율방어보다 인플레방어를 위해 필요한 정책이었던 것이다. 결국 이 정책은 5공 때 통화안정채권이라는 이름으로 안정화정책의 주요 수단으로 시행되었다.

 

L대표와 나사이를 오가며 심부름하던 비서실장은 그러나...사람 마음은 열길 물속은 알 수 있으나 한길 마음속은 알 수 없었다. 5공 중간선거가 1985년인가 있었다. 그때 미국서 돌아온 DJ가 호남서 바람을 일으켰다.

 

당시 L대표의 충복이라고 알고 있었던 그 비서실장이 DJ의 공천을 받아 자기 주군인 L대표 선거구에 나와 대적한 것이다. 배신의 칼을 뽑아든 것이다. DJ는 호남 맹주 역을 하고 있었던 L대표를 떨어뜨리기 위해 표적공천을 한 것이다.

 

결국 L대표는 떨어지고 정치인생을 마감하였다. 정치란 그렇게 비정한 것이란 것을 목격한 순간이었다. 민주화된 이 시점에서 바라보면 정치가 사회 모든 분야를 지배하고 있지만 정치의 핵심에 이런 비 윤리가 있는 한 사회는 맑아지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계속)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