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4 (금)

  • 맑음동두천 26.2℃
  • 맑음강릉 29.4℃
  • 맑음서울 27.5℃
  • 구름많음대전 28.7℃
  • 맑음대구 29.2℃
  • 맑음울산 27.9℃
  • 구름많음광주 27.4℃
  • 맑음부산 26.8℃
  • 흐림고창 27.6℃
  • 구름조금제주 28.3℃
  • 맑음강화 25.0℃
  • 구름많음보은 26.5℃
  • 구름많음금산 27.0℃
  • 구름많음강진군 26.5℃
  • 맑음경주시 30.1℃
  • 맑음거제 26.7℃
기상청 제공

사회

자유민주국민운동, '정은경은 정치방역의 앞잡이' 검찰에 고발 ​

- 정치방역고발연대,공권력감시국민연합, 공권력피해시민모임의 대표, 공동대표등 참여
- 정은경 본부장을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 직권남용, 강요 등 6개 혐의로 고발
- 코로나 확산초기 전문가들 중국발 입국 제한하라고 했지만 정 본부장 이를 정치적 의견으로 묵살
- 8월 17일 임시공휴일로 정해 수도권 대유행 발생시켜-직무유기

URL복사

 

자유민주국민운동(대표 최인식)는  4일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정은경 본부장을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 직권남용, 강요 등 6개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정치방역고발연대(대표 이윤희), 공권력감시국민연합(대표 이정은), 공권력피해시민모임(공동대표 김은진.강준용)이 함께 했다.

​​

단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가짜 영웅 정 본부장은 정치방역의 앞잡이가 돼 국민을 코로나19 공포로 몰아넣고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있다. 코로나 확산 초기 전문가들이 중국발 입국을 제한하라고 했지만 정 본부장은 이를 정치적 의견으로 묵살했다"며 이를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 혐의로 볼 수 있다는 주장을 폈다.

또 "정 본부장은 코로나가 진정 기미를 보이자 직무유기를 해, 8월 17일을 임시공휴일로 정하면서 관광객이 해수욕장 등 전국 각지에 몰리게 해 수도권 대유행을 발생시켰다"고 덧붙였다.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