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5℃
  • 구름조금강릉 28.3℃
  • 구름많음서울 25.4℃
  • 소나기대전 24.7℃
  • 구름조금대구 30.2℃
  • 구름많음울산 30.1℃
  • 구름많음광주 26.0℃
  • 맑음부산 29.1℃
  • 구름많음고창 25.5℃
  • 맑음제주 27.8℃
  • 구름조금강화 24.8℃
  • 구름많음보은 25.5℃
  • 구름많음금산 24.8℃
  • 맑음강진군 26.4℃
  • 구름조금경주시 29.8℃
  • 맑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사회

마이삭보다 강한 10호 태풍 하이선온다...7일 통영 상륙

- 9호 태풍 마이삭에 부산 초토화 됐는데...
- 6일 제주 지나 7일 경남 해안 상륙

URL복사

3일 기상청은 오전9시 기점으로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괌 북서쪽 약 100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6km로 서북서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10호 태풍 하이선은 8호 태풍 바비, 9호 태풍 마이삭처럼 한반도를 지날 것으로 예측하고 있으며 바다에서 몸집을 더욱 키울 것으로 보인다. 현재 제10호 태풍 하이선은 중심기압이 970hPa, 강풍반경은 350km이고 최대풍속은 시속 126km로 ‘강’ 규모의 태풍이지만 4일 오전이 지나면서 최대풍속이 162km로 강해지면서 ‘매우 강’의 규모로 커질 전망이다.

 

6일 오전에는 서귀포 남남동쪽 약 710km 부근 해상에 접근하는데 중심기압이 925hPa, 최대풍속 191km, 태풍반경은 500km까지 커질 것으로 보고 있어서 기상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특히 2일부터 한반도를 관통했던 제9호 태풍 마이삭으로 인해 부산에 2만 가구 이상이 정전되고 태풍 피해가 발생하는 등 태풍의 위력을 실감한 직후라 더욱 대비가 필요한 상황이다.

 

현재 제10호 태풍 하이선은 7일 오전 한반도 남해안 해변으로 상륙할 것으로 보고 있다. 7일 오전 강풍 반경 430km, 최대풍속 144km로 태풍 강도가 ‘강’ 규모로 다시 완화될 수 있으나 아직 예측하기 어렵다.

 

하이선은 남해안에 상륙하여 대구와 춘천을 관통할 것으로 보고 있으나 예측 경로 상에 일본을 거치면서 진로가 변경될 가능성이 있다.

 

제10호 태풍 하이선의 명칭은 중국에서 제출했으며 ‘바다의 신’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