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7℃
  • 구름조금강릉 27.9℃
  • 구름많음서울 25.2℃
  • 구름조금대전 25.0℃
  • 구름조금대구 29.6℃
  • 구름조금울산 29.2℃
  • 구름조금광주 26.2℃
  • 맑음부산 27.9℃
  • 구름조금고창 24.7℃
  • 맑음제주 27.7℃
  • 구름조금강화 23.9℃
  • 구름많음보은 25.0℃
  • 구름조금금산 24.4℃
  • 구름조금강진군 26.3℃
  • 구름조금경주시 29.5℃
  • 구름조금거제 26.8℃
기상청 제공

문화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예스24 - 2주 연속 1위 등극

- 시중에서는 '조국백서'에 맞서는 '조국흑서'
- 보수진영에서는 김현진 저자의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나라, 이건 나라냐? 다시 주목

URL복사

 

예스24 9월 1주 종합 베스트셀러에서는 다섯 명의 전문가의 정치 대담을 엮은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가  2주 연속 1위에 등극했다. 


강양구, 권경애, 김경율, 서민, 진중권 5명이 8월 25일 첫 발행을 했으며, “민주주의는 어떻게 끝장나는가”라는 부제를 담고 있다.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5월 ‘국민께 드리는 말씀’이란 제목의 취임사를 통해 “지금 제 가슴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를 만들겠다는 열정으로 뜨겁다”고 밝혀서 화제가 됐던 용어인데 그 제목으로 책이 발간되어 자칫 '문재인 대통령' 공약집처럼 보일수도 있지만, 사실은 정반대로 실랄하게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책이다.


시중에서는 '조국백서'에 맞서는 '조국흑서'로도 알려져 있다. 

 

보수진영에서는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는 바로 김정은이가 통치한다는 북조선 아닌가?"라는 얘기도 나오고 있고, 일부에서는 "중국 공산당의 속국이 되는 것 아닌가?"라는 우려의 말도 나오고 있다.

 

한편 2019년 12월 23일에 발간된 김현진 저자의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나라, 이건 나라냐?'라는 책이 보수진영에서는 다시 한번 주목받고 있다.  

 

이책에서 청년 화랑 김현진은 청와대 사랑채 단식 투쟁 중에 "이것이 진정 정의이고 국민을 위한 나라인 것입니까?"라며, "2,000만 가족들을 부양하고 있는 700만 자영업자들을 파탄 내려 하는 것은 아닌지 묻고 싶습니다."라고 밝힌바 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