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흐림동두천 22.2℃
  • 구름많음강릉 25.8℃
  • 구름많음서울 22.9℃
  • 구름많음대전 24.4℃
  • 대구 24.7℃
  • 구름많음울산 28.6℃
  • 구름많음광주 25.5℃
  • 구름많음부산 26.9℃
  • 구름많음고창 25.0℃
  • 구름조금제주 26.8℃
  • 구름많음강화 23.7℃
  • 흐림보은 23.3℃
  • 구름많음금산 24.5℃
  • 구름많음강진군 26.7℃
  • 구름많음경주시 28.7℃
  • 구름조금거제 26.3℃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이영세 유학일기 10]연구조교를 하다

- 서울대학교 상과대학 경제학과 졸업
- 미국 펜실바니아대학교 경제학 박사, 전 한국산업기술정보원 원장
- 전 대구사이버대학 총장 겸 한국원격대학협의회 이사장, 국가평생교육진흥원 이사장 역임

URL복사

 

예비시험을 통과하고 나니 한결 마음의 여유가 생겼다. 무엇보다 주위에서 나를 대하는 시선이 우호적으로 많이 바뀐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특히 학교당국과 교수들이 도와줄려는 마음의 자세를 읽을 수 있었다.

 

그런 가운데 두 가지 큰 변화가 생겼다. 첫째 학교에서 연구조교의 제의가 들어온 것이다. 나는 펜대학에 자비유학생으로 입학허가를 받았다. 물론 중부의 어느 주립대학에서 한 학기 지나고 스칼라십을 고려하겠다는 제의가 있었지만 명문대학인 아이비스쿨의 유펜에서 공부하고 싶었던 것이다.

 

그러나 유펜은 사립이라 학비가 만만치 않았고 당시 사정으로 생활비도 비싸 연구조교를 원하였다. 당시 워튼경제예측연구소장인 클라인박사는 나를 직접 불러 시간당 4불의 임금을 책정해 주었다. 시간당 4불이면 partime job으로서는 괜찮은 것이었다. 당시 최저임금액은 1불50센트인 것으로 기억한다.

 

주 20시간, 월 80시간 일하면 320달러를 버는데 그 돈이면 월 생활이 되는 수준이었다. 73년 당시 일주일 먹거리 장만에 20불정도 들었고 아파트 렌트가 월 75불이니까 월 필수 생활비는 155불이고 나머지는 잡비나 레저로 쓸 수 있는 액수이었다.

 

나는 훤칠한 키에 전형적인 미국남부신사풍의 교수에게 배정되었다. 그는 석유회사 엑슨(Exxon)의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었는데 석유가격을 전망하는 것이었다. 그는 에너지가격결정모델을 컴퓨터로 구축했는데 그것을 설명해주고 에러체크를 해달라는 것이다.

 

당시 컴퓨터는 pc가 없었고 경제과 건물에 메인 컴퓨터 한대만 있을 따름인데 모든 교수 조교 대학원생이 같이 쓰는 컴퓨터이었다. 컴퓨터에 데이터를 입력하는 방식이 수백 장의 카드에 구멍을 내는 키펀치를 하여 카드로 하여금 읽히는 방식이다.

 

컴퓨터가 계산은 수초밖에 안 걸리지만 그것을 프린트하는 데는 대기자가 많아 수 시간이 걸린다. 그래서 초저녁에 리딩을 시키면 밤늦게 프린트되어 나온다. 그런데 데이터가 잘못 입력되거나 프로그램이 잘못되면 에러가 나온다. 수 시간 기다린 것이 도로묵이 된다.

 

그러나 나는 더 근본적인 문제가 있었다. 즉 당시 컴퓨터 랭귀지가 포트란(Fortran)이었는데 내가 포트란을 한국서 며칠 배우다 온 것뿐이어서 프로그래밍을 어떻게 하는지 에러체크를 어떻게 하는지를 몰랐다. 교수에게 얘기하니 배워서 하면 된다는 것이다.

 

당시 어디에 가서 배워야 할지도 막막하여 한 달 가까이 낑낑대다가 두 손 들고 말았다. 지금 생각하면 좀 더 일찍 아니면 첨부터 할 수 없다고 했어야 하는데 첨 만난 교수와 관계만 나빠지고 말았다.

 

학교에서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른 프로젝트를 연결시켜 주었다. 자동차수요예측을 하는 프로젝트였는데 이것은 컴퓨터를 사용하지 않고 그저 데이터 분석을 하는 모형이었다.

 

담당책임자는 이집트사람인데 워크홀릭같았다. 해프닝은 이집트 연구책임자 두 사람이 나를 서로 데리고 가려고 나 보는 앞에서 싸우는 것이었다. 나는 선택권이 없어 보고만 있었는데 양보한 이집트 연구책임자가 더 점잖아 보여 그와 일하고 싶었는데 내 뜻대로 되지 않은 것이다. 팔려간 신부가 되었다 유하.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