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흐림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4.1℃
  • 구름많음대전 25.8℃
  • 구름많음대구 28.7℃
  • 구름많음울산 28.8℃
  • 구름조금광주 26.6℃
  • 구름많음부산 26.9℃
  • 구름많음고창 25.0℃
  • 구름조금제주 27.4℃
  • 구름조금강화 24.7℃
  • 구름많음보은 24.3℃
  • 구름많음금산 25.2℃
  • 구름많음강진군 26.9℃
  • 구름많음경주시 29.3℃
  • 구름조금거제 27.4℃
기상청 제공

English

[EXCLUSIVE] KIM JONG-UN ORDERS TO CHANGE WONSAN CITY PLAN

URL복사

 

Liberty Korea Post has learned that the tourism project in the Wonsan-Galma area has taken a turn for the worse because of the damage suffered during the monsoon season.

 

Wonsan, North Korea

 

According to the informant, a North Korean trading company president who is in China for business, Kim Jong-un has a special interest in the tourism project. Committee for Economic Development for Special District and Investment has prepared a plan favoring Chinese investors and received Kim Jong-un's approval.

 

The favorable condition for Chinese investors involves transferring a portion of the operational rights of the foreigner's hotel to the Chinese side for 20 to 30 years.

 

According to the informant, the Chinese government has permitted individuals to invest, and these investors participated in the negotiations.

 

North Korean officials and the Chinese investors agreed to postpone the construction completion date from the original April 15 to October 10.

 

The problem arose with the Chinese investors. They wanted to step back and made an official request for a briefing to revisit the progress and construction plans because of the enormous damages caused by the heavy rain.

 

The Chinese embassy replied to the investor group's request and inspected the construction site with the North Korean committee members.

 

The casino, foreigner's hotel, and tall buildings with basement levels suffered the most damage. Especially, the underground parking, health facilities, restaurants, and cafes were destroyed.

 

Kim Jong-un reviewed the situation and criticized the original design. He made the National Affairs Design Department responsible for the new design.

 

Meanwhile, a local construction worker informed Liberty Korea Post that a storm in early August caused a landslide and upended a power pole severing the power supply to the construction site.

 

Fifty thousand troops have been dispatched to the site to help with the clean-up operation, but it is slow going.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