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4℃
  • 구름조금강릉 26.3℃
  • 구름조금서울 23.5℃
  • 구름많음대전 22.9℃
  • 맑음대구 26.6℃
  • 구름조금울산 25.6℃
  • 구름조금광주 23.1℃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1.6℃
  • 맑음제주 25.0℃
  • 구름조금강화 22.5℃
  • 맑음보은 20.7℃
  • 맑음금산 21.9℃
  • 맑음강진군 22.4℃
  • 구름조금경주시 24.9℃
  • 맑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경제

할리스커피 매각 초읽기 “몸값 3천억 넘길까”

- 2016년, 2019년 매각 실패...매각 삼수생
- IMM프라이빗에쿼티, 매각가 3000억 희망

URL복사

할리스커피가 다음 달 매각 본입찰에 나선다. 할리스커피는 1998년 서울 강남에서 시작된 커피 프랜차이즈 브랜드다. 매장 수는 510여개로 직영점 비율은 20%다.

 

할리스커피 운용사 IMM프라이빗에쿼티는 매각 주간사로 골드만삭스를 선정하여 인수희망자를 대상으로 법적구속력이 없는 제안(논바인딩 오퍼)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숏리스트(적격 예비인수 후보자)를 선정한 후 가상 실사 등을 실시했다.

 

매각 대상은 IMM프라이빗에쿼티가 보유한 할리스커피 지분 93.05%다. 지난 2013년 이 회사가 할리스커피의 경영권을 매입할 당시 가격은 450억원이었다.

 

공차(GONGCHA)와 투썸플레이스가 연이어 엑시트(투자금 회수)에 성공하자 매각 ‘삼수생’ 할리스커피도 다시 매각을 추진했다. 할리스 커피는 2016년과 2019년에 각각 도이치증권과 UBS를 매각 주관사로 선정하여 매각을 시도했으나 실패했다.

 

IMM프라이빗에쿼티가 희망하는 매각가는 3000억원대로 알려졌다. 할리스커피는 지난해 기준 매출액 1649억원, 영업이익 154억원을 기록했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