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4℃
  • 구름조금강릉 26.3℃
  • 구름조금서울 23.5℃
  • 구름많음대전 22.9℃
  • 맑음대구 26.6℃
  • 구름조금울산 25.6℃
  • 구름조금광주 23.1℃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1.6℃
  • 맑음제주 25.0℃
  • 구름조금강화 22.5℃
  • 맑음보은 20.7℃
  • 맑음금산 21.9℃
  • 맑음강진군 22.4℃
  • 구름조금경주시 24.9℃
  • 맑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경제

네이버, 보험업 진출시도 불발...보험사 “협업 안해”

- 네이버 파이낸셜이 협업 타진한 4곳 中 3곳 불참
- 종속관계, 높은 수수료 우려...“새로운 제안 기대”

URL복사

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에 이어 DB손해보험과 KB손해보험도 네이버파이낸셜의 자동차보험 견적 비교 서비스에 일단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네이버 측으로부터 사업 제안을 받은 손해보험사의 한 관계자는 "네이버파이낸셜이 제시한 사업조건에 수용하기 힘든 부분들이 있어서 시간을 두고 참여 여부를 신중하게 검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앞서 네이버파이낸셜은 온라인 가입 상품, 즉 다이렉트 자동차보험 견적 비교 서비스를 추진하고, 삼성화재, 현대해상화재보험,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에 참여 의사를 타진했었다.

 

자동차보험 시장에서 이들 4개사의 점유율을 합치면 작년 말 기준으로 82%에 이르고 인터넷 가입 자동차보험 시장만 놓고 보면 삼성화재 점유율은 50∼60% 수준이다.

 

따라서 이들 4개사가 참여하는 비교 견적 서비스가 운영되면 확률적으로 삼성화재 다이렉트가 고객을 '뺏길' 가능성에 더 무게가 실렸다.

 

네이버는 이 서비스로 확보된 신규 가입자에 대해 11%에 이르는 수수료 또는 광고료 부과 요구를 제시했다고 알려졌으나, 정작 네이버파이낸셜은 그러한 요구를 하지 않았다고 공개적으로 부인하고 있다.

 

삼성화재는 처음부터 이 사업에 불참을 결정했다. 삼성화재로부터 신규 가입자 유입을 기대한 다른 3개사는 네이버와 협력방안을 논의했지만, 높은 수수료와 종속 우려 등으로 논란이 이어지자 DB손보와 KB손보도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는 쪽으로 돌아선 것으로 보인다.

 

자동차보험 주요 4개사 중 3개가 불참을 결정함에 따라 네이버가 당초 구상한 사업모델은 실현이 불가능해졌다.

 

업계 관계자는 "네이버가 온라인에서 지배적 지위를 믿고 보험업계에 처음부터 과도한 요구를 해 역풍을 부른 것 같다. 시간이 흐르면 수수료 등을 포함해 새로운 제안이 나오지 않겠느냐"고 전망했다.

 

현대해상 관계자도 "(현대해상은) 네이버가 3개사를 설득해 사업이 탄력을 받으면 언제든 협업을 시작할 수 있도록 기술적으로 준비할 것"이라며 냉각기를 거쳐 네이버와 업계 간 협의가 재개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다른 업계 관계자는 "보험업에 첫발을 내디딘 네이버가 일단은 삼성화재에 판정패한 것으로 볼 수도 있다"고 해석했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