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흐림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4.1℃
  • 구름많음대전 25.8℃
  • 구름많음대구 28.7℃
  • 구름많음울산 28.8℃
  • 구름조금광주 26.6℃
  • 구름많음부산 26.9℃
  • 구름많음고창 25.0℃
  • 구름조금제주 27.4℃
  • 구름조금강화 24.7℃
  • 구름많음보은 24.3℃
  • 구름많음금산 25.2℃
  • 구름많음강진군 26.9℃
  • 구름많음경주시 29.3℃
  • 구름조금거제 27.4℃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부메랑이 된 청와대 부동산 소동

URL복사

지난해 12월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이 ‘다주택 참모들은 집 한 채만 남기고 다 처분하라’고 권고한 후 현재까지 지속적인 청와대 다주택 참모들의 이야기가 국민의 화젯거리다.

 

청와대 안에서도 어느 참모가 집이 두채며, 부동산 소유지역이 어딘지 등 거론되고 있다는 것이 언론들에서 흘러나온 청와대 속사정이다.

 

그런데 오히려 국민들이 이에 대해 더 관심이다. 부동산 소동이 청와대에서 출발했기 때문이다.

 

더욱이 기자들의 이 같은 취재가 온당치 못하다며 청와대를 국민들에게 우습게 비쳐보이게 한다고 야단이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에서 ‘언론에 사실과 다른 내용이 보도됐지만 일일이 대응하지 않았다’지만 청와대 참모 중 8명이 다주택자인 것은 사실임이 드러났다.

 

청와대 다주택 참모 논란은 작년 12월부터 예견된 일이었다. 정부의 12·16 대책에 맞춰 내놓은 권고라지만, 청와대는 정작 다주택 참모들의 처분 계획 등을 듣기도 전에 "(매도) 시한은 대략 6개월로 본다"고 했다. 기준도 모호했다. '불가피한 사유가 없다면'이란 조건도 붙었다. 그러다 보니 대부분은 6개월이 지날 때까지 주택을 처분하지 않았다. 일부는 노 실장의 권고에 불만을 표하거나 언론 취재 자체를 거부했다.

 

청와대 비서실 수장인 노영민 실장이 솔선 수범한다며 서울 반포아파트를 매각할 것이라고 발표했다가 45분 만에 청주아파트를 매물로 내놨다고 정정하기도 했다. 그리고 6일 만에는 국민에게 송구하다며 서울아파트를 팔겠다고 했다.

 

청와대가 다주택 참모현황을 공개하면서 오피스텔 보유자 3명과 아파트 일부 지분 보유자 1명을 쏙 뺀 채 나머지 '12명'에 대해서만 공개했다가 한 달 이후 그것도 공식 집계가 아니라고 설명했다.

 

다른 청와대이라고 했다. 한 달 뒤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내가 12명이라고 한 적은 없다. 어떤 숫자인지 모르겠다"고 했다. 제대로 된 공식 집계도 아니었다는 뜻이다.

 

 

국민 앞에 고위 공직자의 솔선수범을 강조하고는 주택처분 약속도 지키지 않으면서 국민들이 관심을 가진다고 불만스러워 하는 청와대의 작태는 자기가 불붙이고 그 불에 타죽는 꼴이 되었다. 이는 자기가 던진 부메랑에 맞아 죽는 모양새다.

 

현 정부와 여당이 부동산 법안 처리를 밀어붙이며 다주택자를 '투기꾼', 심지어 '범죄자'란 표현까지 썼지만 정작 청와대 핵심참모들은 다주택자들이다.

 

적폐가 누구며 국민들이 범죄자로 낙힌찍은 윤미향은 여전히 국회배지를 달고 국민위에 군림하고 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