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구름조금동두천 23.3℃
  • 구름조금강릉 27.4℃
  • 구름조금서울 24.3℃
  • 구름조금대전 24.1℃
  • 맑음대구 28.8℃
  • 구름조금울산 27.6℃
  • 맑음광주 24.8℃
  • 맑음부산 26.4℃
  • 맑음고창 23.8℃
  • 맑음제주 26.5℃
  • 구름조금강화 23.6℃
  • 구름조금보은 23.0℃
  • 구름조금금산 23.7℃
  • 맑음강진군 24.0℃
  • 구름조금경주시 27.3℃
  • 구름조금거제 25.2℃
기상청 제공

사회

우정사업본부「택배없는 날」적극 동참키로

- 소포위탁배달원 택배업계 최초 8월 14일부터 17일까지 나흘간 휴식
- 8월 13일·14일 신선식품 접수 중지… 접수물량 최소화

URL복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박종석)는 지난 4일, 소포위탁배달원이 가족들과 함께 하계휴가를 보낼 수 있도록 8월 14일 「택배없는 날」에 적극 동참한다고 밝혔다. 

 

 

우정사업본부 소포위탁배달원은 택배업계 최초로 8월 14일부터 17일까지 나흘간 휴식을 보장받게 된다.

 

우체국은 국가기관으로서 8월 13일·14일은 우편물 접수업무를 정상적으로 수행한다. 「택배없는 날」 추진취지를 적극 살리고자 소포 접수는 최소화할 계획이다. 

 

8월 13일·14일 이틀 동안 신선식품(냉장, 냉동 등) 소포우편물 접수는 중지한다. 다른 소포우편물은 최대 8월 17일(월)까지 배달이 지연될 수 있음을 사전 안내한다. 택배 다량발송업체에는 협조공문을 보내 택배 없는 날 전후로 분산발송을 유도할 계획이다. 

 

우정사업본부는 공무원으로서 8월 14일 정상 근무하는 집배원에게 소포위탁배달원의 업무량이 전가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고객 안내를 철저히 하여 접수물량을 최소화하고 우체국 보관 교부 등으로 집배원은 평상 시 소포물량만 배달할 계획이다.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은“‘택배가 조금 늦어지더라도 함께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라는 문재인 대통령 말씀에 적극 공감한다”면서 “코로나19로 업무 부담이 컸던 택배근로자들의 하계휴가를 응원해달라”고 국민들의 협조를 부탁했다.

 

자세한 사항은 전국 우체국, 우정사업본부 홈페이지(www.koreapost.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