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2.0℃
  • 맑음강릉 25.3℃
  • 구름조금서울 22.5℃
  • 맑음대전 24.0℃
  • 맑음대구 23.4℃
  • 맑음울산 24.3℃
  • 맑음광주 23.5℃
  • 맑음부산 24.3℃
  • 맑음고창 24.6℃
  • 맑음제주 27.6℃
  • 맑음강화 22.6℃
  • 맑음보은 21.7℃
  • 맑음금산 23.2℃
  • 맑음강진군 21.4℃
  • 맑음경주시 24.2℃
  • 맑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북한

민주당의 북한 노동당 따라하기- 안철수 대표의 직언직설

URL복사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7월 임시국회를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였다며 '당이 결심하면 우리는 한다'는 조선노동당의 구호를 연상시킨다고 말했다.

 

 

‘당이 결심하면 우리는 한다’는 구호는 김정일에 의해 북한당국이 일당독재 실현을 위해 제시한 구호로 현 대한민국 민주당의 거만과 독선을 이에 빗댄 것이라 할 수 있다.

 

안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의회가 자기의 본분을 망각하고 오직 대통령 명에 따라 세금 폭탄 폭격기, 증세 돌격대장, 행정부 꼭두각시가 되지 말기 바란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리고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 ‘한 마디로 우왕좌왕, 허겁지겁’이라며 ‘손바닥 뒤집듯 말을 바꾸고 정책을 바꾸기 전에, 전 국민이 부동산으로 고통받게 만든 치명적 과오에 대해 사과부터 하는 것이 먼저’라고도 했다.

 

또 정부의 주택공급대책에 서울시가 이견을 표출한 데 대해서는 ‘정부는 지자체와 협의도 안 하고 밀어붙이고, 서울시는 마치 북한처럼 전 시장의 유훈을 내세우며 싸우는 사이에 정작 등골이 휘는 것은 아무 죄 없는 국민들’이라고 지적했다.

 

안대표는 ‘정책에 감정을 담으면 절대 성공할 수 없다’면서 ‘투기꾼을 잡자면, 현 정권 권력 내부에 깊숙하게 자리 잡고 앉아 엄청난 집값 상승으로 웃음 짓고 있는 투기꾼들부터 퇴출하는 것이 순서’라고 강조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