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흐림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4.1℃
  • 구름많음대전 25.8℃
  • 구름많음대구 28.7℃
  • 구름많음울산 28.8℃
  • 구름조금광주 26.6℃
  • 구름많음부산 26.9℃
  • 구름많음고창 25.0℃
  • 구름조금제주 27.4℃
  • 구름조금강화 24.7℃
  • 구름많음보은 24.3℃
  • 구름많음금산 25.2℃
  • 구름많음강진군 26.9℃
  • 구름많음경주시 29.3℃
  • 구름조금거제 27.4℃
기상청 제공

문화

PADAF(융복합공연예술축제) 2020, 드디어 시작한다 

- PADAF 조직위원장, 김형남 세종대학교 무용과 교수
- 올해로 10회째 맞아, 배우 오광록씨 내세워 코로나19시대에 맞는 새로운 변신 시도
- 시사회 및 시상식은 9월 5일 롯데시네마 건대점에서 할 예정

URL복사

PADAF 2020(조직위원장 김형남)는 8월 4일 보도자료를 통해 문화 융복합 시대를 선도하는 대한민국 대표 융복합 공연예술축제로 무용과 연극의 융합과 영화, 사진, 음악, 미술, 등 풍성한 문화 컨텐츠의 융복합을 실험적이면서도 다양하게 표현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시대에 맞는 페스티벌로 변신함과 동시에 축제의 내실도 기할것이라고 밝혔다.  

 

 

​올해로 10회째를 맞이하는  PADAF 2020은 ‘New Normal post Contact’라는 주제로 국내 최고의 연기파 배우로 손꼽히는 배우 오광록씨를 홍보대사로 내세워 ‘코로나19시대에 맞는 새로운 축제’로 변신 선언을 했다. 특히 이번 PADAF 2020은 먼저 일상에 녹아들고 있는 새로운 컨택트에 맞추어 예술장르도 새로운 방법으로 소통하여 접근했다.

 

전문멘토들의 체계적인 워크샵을 기반으로 재창작된 작품을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8월 22~23일 양일간 M극장 현장공연은 '무관객‘으로 제한하고 8월 29~30일 양일간은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녹화중계’로 진행한다. 

 

​이후 PADAF는 무대 공연의 영상화를 통한 재연출 과정을 거쳐 트레일러 영상 제작을 PADAF 참가 전 작품에 지원하며 이번에 선보인 작품 중 우수작품을 선정하여 9월 5일 롯데시네마 건대점에서 시사회 및 시상식을 할 예정이다. 

 

​PADAF는 또한 10주년을 맞이해 존재의 가치가 있는 매력적인 융복합축제를 만들고자 PADAF만이 가진 강점 중 하나인 ‘아티스트 협업 워크샵’을 지난 과정과 달리 새로운 환경으로 접근한다. 매년 워크샵 진행은 오프라인으로 서로 다른 장르의 참여자들이 함께 ​작업할 수 있는 환경과 각 장르 전문가들의 멘토링을 통해 완성도 높은 작품을 올릴 수 있도록 진행했었다. 그러나 이번에는 그 목적은 같으나, 과정 및 내용에 효율적인 변화를 주었다. 

 

​1차 워크샵은 실연하는 극장의 무대감독을 초빙해 조명과 무대에 관한 기초적이고도 실질적인 강의를 진행해 참여자들의 공연장 이해를 도왔다.  ​이어 2차 워크샵은 오프라인으로 멘토들을 만나 참여자들의 작품 진행 과정을 보며 보다 발전된 작품 양성을 위해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마지막으로 3차 워크샵은 트레일러 영상 워크샵으로 촬영 및 영상감독과 참여자들이 코로나19로 인한 대면 작업 최소화를 위해 온라인으로 만나 촬영 컨셉 회의를 진행하며 최종적으로 양질 높은 워크샵을 통해 작품과 영상의 완성도를 한껏 높일 것이다. 

 

​모든 워크샵은 참여 아티스트 및 관계자 모두 사회적 거리두기 및 마스크 착용 등 정부지침을 모두 따르며 진행한다.  ​한편 이번 PADAF 홍보대사로는 다채로운 해석의 연기자로 정평이 난 배우‘오광록’씨를 홍보대사로 발탁했다. 

 

​이번 PADAF 2020을 주최하고 운영하는 PADAF 조직위원장 김형남(세종대학교 무용과 교수)는 “PADAF는 2011년 무용과 연극의 융합을 시작으로 무용, 연극, 영상, 영화, 음악 등 다양한 장르 간 융복합을 선보이고 있는 국내 유일의 축제로 성장해왔으며, ​이런 PADAF의 성격과 잘 어울리는 연기파 배우 ‘오광록’을 홍보대사로 위촉하게 되었다”고 위촉 배경을 밝혔다.

 

그는 1996년부터 현재까지 영화와 드라마 및 시트콤, 연극 등 꾸준한 활동을 통해 다양한 장르에서 활약했다. 또한, 2014년 PADAF 개막작 <시선>의 연출가로 참여해 무용과 연극, 영상 등의 작업을 통해 다채로운 해석을 보여주는 작품을 훌륭히 선보였다. 실제로 오광록은 관객과 좀 더 극적인 소통을 위해 융복합의 교감을 끊임없이 나누며 PADAF 뿐만 아니라 ​융복합에 대해 고민하는 창작자들에게 다양한 곳에서 멘토가 되어주기도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오광록이 PADAF 10주년을 맞이하여 PADAF를 진정성 있게 홍보할 수 있는 홍보대사의 역할을 톡톡히 해줄 것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마지막으로 코로나19를 겪으면서 각종 축제나 행사에서 챌린지를 통해 긍정적인 에너지와 위로를 전하기 위해 ‘PADAF Challenge(파다프 챌린지)’를 인스타그램 해시태그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 챌린지는 PADAF 2020 인스타그램 아이디 padaf_padaf에서 해시태그를 통해 누구나 참여할 수 있고 예술인뿐 아니라 시민들 또한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다. 챌린지 참여 기간은 9월 4일까지이며, 9월 5일에 시상식 종료 후 파다프 챌린지 참여자 중 몇 명을 ​선발하여 파다프 2020 굿즈를 제공한다.

 

​PADAF 2020 김형남 조직위원장은 "지금까지 PADAF는 발전하는 축제가 되고자 다양한 시도를 해왔다. 팬데믹 시대에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힘든 상황에 놓인 공연예술인에게 무관중 공연이지만 영상 송출을 통해 위로와 응원을 하고자 하며, 이같이 무대 위 공연이 영상 송출로 형태가 바뀜에 따라 관련 전문가들을 발빠르게 섭외하여 멘토링을 진행하며 작품의 질을 더욱 높이고자 노력한다.

 

또한 다장르 아티스트들의 만남의 장인 ‘협업 워크샵’을 소수 인원으로 안전하게 진행하고자 신진안무가들을 위한 강의 및 비대면 워크샵으로 대체하는 등 코로나 시대 후의 변화를 빠르게 받아들이고 변화해나가고자 하였고, 새롭게 부상하는 표준이 되는 PADAF 예술 축제로 거듭나길 바란다” 며 포부를 밝혔다. 

 

​이번 PADAF 2020 기자간담회는 8월 6일 오전 11시에 세종문화회관 광화문 아띠 지하1층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