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구름조금동두천 23.3℃
  • 구름조금강릉 27.4℃
  • 구름조금서울 24.3℃
  • 구름조금대전 24.1℃
  • 맑음대구 28.8℃
  • 구름조금울산 27.6℃
  • 맑음광주 24.8℃
  • 맑음부산 26.4℃
  • 맑음고창 23.8℃
  • 맑음제주 26.5℃
  • 구름조금강화 23.6℃
  • 구름조금보은 23.0℃
  • 구름조금금산 23.7℃
  • 맑음강진군 24.0℃
  • 구름조금경주시 27.3℃
  • 구름조금거제 25.2℃
기상청 제공

사회

통일부와 남북하나재단은 각성하라! - 한성옥 모자 아사 1주년 특집 기사

- 남북하나재단을 행안부로 옮겨라
- 탈북민 출신 이사 등 이사진들의 업무활동을 공개하라

URL복사

지난 2019년 7월 31일 서울 관악구의 한 임대주택에서 아사(餓死)로 판명된 탈북민 한성옥 모자의 시신이 발견되어 온 나라에 큰 충격을 주었다.

 

탈북민들은 광화문에 분향소를 마련하고 사망 원인 규명과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 대책을 위해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를 설립하여 통일부와 남북하나재단을 상대로 협의를 해왔다.

 

그러나 통일부와 재단은 비대위의 요구를 무시하고 끝끝내 장례식을 강행처리 한 후 시신마저 화장하여 사인규명을 원천적으로 소멸했다.

 

 

한성옥 모자 사망 1주기가 되어오는 현 시점까지도 통일부와 재단은 재발방지를 위한 협의체 구성을 위한 탈북민 단체들의 요구를 묵살하고 있다.

 

현재 남북하나재단의  171명(일반정규직 53명, 무기계약직 118명) 정원이 탈북민 정착을 위해 일하고 있다고 하지만 통일부 퇴직자들의 낙하산 인사논란과 탈북민의 의사가 배제된 동떨어진 예산낭비 기관이라는 비판이 탈북민사회에서 팽배하다.

 

탈북민 의사를 반영하기 위해 이사 10명 중 3명을 탈북민으로 구성한 것을 통일부에서 강조하고 있지만 그들의 활동에 대해서도 탈북민들은 의견이 분분하다.

 

2010년에 재단이 발족했지만 탈북민 출신 이사가 단 한명도 없었고 탈북민들의 요구에 따라 2016년에야 처음으로 재단에 2명의 탈북민 출신 이사를 임명했었다.

 

그리고 2019년 11월에 현성일 전 이사의 부인인 연합뉴스 최선영 기자가 이사로 임명된 문제에 대해 탈북민 사회에서 세습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2020년 3월 31일 재단은 2명의 이사(이영철 엘티케이 대표, 이송현 하남세브란스치과 원장 )를 추가로 임명해 현재 재단 이사진 총 10명 중 탈북민 출신 이사가 종전에 비해 1명이 더 늘어난 3명으로 30%를 차지하게 됐다.

 

통일부는 탈북단체들이 탈북민 3만 명 시대를 앞두고 남북하나재단 이사진 중 과반수를 탈북민으로 임명해달라고 요구했고 그에 따라 탈북민들의 사회적 역량을 높이며, 탈북민 정착지원 정책에 탈북민의 참여를 확대하고 탈북민의 참여에 대한 욕구를 반영하여 이사진을 늘였다고 설명했다.

 

한성옥 모자 아사사건 1주기 추모행사를 앞두고 북한과의 교류협력에는 적극적인 관심을 보이면서도 재발방지를 위한 ‘전국탈북민연합’과 탈북민들의 요구를 무시하는 남북하나재단은 당장 통일부에서 행정안전부로 이전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탈북단체들은 통일부에 탈북과정에 정신적인 트라우마를 경험해보았고 한국에서 정착하면서 시행착오를 겪어보았던 더 많은 탈북민들이 재단에서 일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8월 14일 한성옥 모자 아사 1주기 추모행사를 시작으로 탈북민들의 통일부와 재단을 상대로 한 집회와 기자회견, 항의방문 등이 더 강력해질 것이란게 탈북민 단체장들의 주장이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