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6℃
  • 구름많음강릉 26.3℃
  • 구름많음서울 24.7℃
  • 구름많음대전 25.5℃
  • 구름조금대구 29.4℃
  • 구름많음울산 29.2℃
  • 구름많음광주 27.5℃
  • 구름조금부산 27.8℃
  • 구름많음고창 25.2℃
  • 구름조금제주 28.2℃
  • 구름많음강화 24.6℃
  • 구름많음보은 24.6℃
  • 구름많음금산 23.2℃
  • 구름많음강진군 26.6℃
  • 구름많음경주시 28.9℃
  • 구름조금거제 27.7℃
기상청 제공

사회

영등포시장역, 문화예술 랜드마크로 재탄생

- 주민과 기업의 문화예술 보금자리로 재탄생
- 코로나19로 위축받은 사회적기업에 미래먹거리 공간으로 부각
- 영등포구와 서울교통공사의 협업 돋보여, 문화예술 랜드마크 급부상

URL복사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지난 31일, 영등포시장역 문화예술철도 시범역 개관식에서 서울시 및 서울교통공사와 함께 지역 문화예술 랜드마크의 탄생을 축하하는 시간을 가졌다.

 

 

영등포시장역의 변화는 구와 서울교통공사가 함께 지하철역과 그 일대에 문화예술 환경을 조성하는 사업은 지난 6월 1일,  업무협약(MOU)을 맺으며시작됐다.

 

이번 사업에는 서울교통공사가 약 31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구가 동참하면서 영등포 사회적경제네트워크, 영등포문화재단 등 유관기관의 지역 네트워크를 총동원했다.

 

 

이와 함께 구는 하반기 추가경정예산 편성으로 코로나19로 활동에 많은 제약을 받고 있는 사회적기업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나섰다.

 

1996년에 개통한 지하철 5호선 영등포시장역은 약 6개월간의 공사 과정을 거쳐 24년 만에 문화와 예술이 어우러진 열린 공간으로 탈바꿈했다. ‘시장의 재발견’을 모티브로 지하 1,2,6층과 내부 계단 등 약 1,890㎡의 유휴공간을 활용,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문화예술 플랫폼을 조성한 것이다.

 

이번에 개관한 영등포시장역 문화예술철도 시범역은 이달부터 약 1년간의 시범운영 기간을 갖는다. 이 기간 동안 지역 기반의 사회적 기업과 예술가가 함께 공간을 채우고 활동한다. 지하철 이용자에게는 휴식과 즐거움을 선사하고, 사회적기업에는 기업 활동의 미래 먹거리를 제공하며, 지역 예술가에게는 활동무대를 마련해주는 것이다.

 

지하1층 ‘마켓마당’에는 매월 마지막 주 수‧목‧금 퇴근 시간대를 이용해 매월 새로운 주제로 장터를 연다. 장터의 부스 디자인은 구에서 작년부터 새로 시작한 ‘지역문제해결형 소셜벤처팀 육성사업’을 통해 개발됐다.

 

7월의 주제는 ‘홈캉스’로서 사회적기업들의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담긴 제품을 비롯해 지역 예술가들의 공방 예술품들이 선을 보인다. 8월부터는 구 사회적경제지원센터 내에 입주해 있는 사회적기업에서 소규모 공연, 버스킹 등 퍼포먼스를 펼칠 계획이다.

 

지하2층 ‘크리에이티브 샘’ 공간에서는 홍보 콘텐츠와 유튜브 영상 등을 제작할 수 있다. 이곳 역시 지역 사회적기업에서 총괄 운영을 맡았다. 여러 사회적기업의 제품을 리브랜딩하고 홍보 콘텐츠를 만들어 지하 1층에 마련된 미디어월에 송출하며 홍보할 계획이다.

 

한편, 구는 2019년 미래비전추진단 산하 사회적경제과를 신설하고 ‘지역문제해결형 소셜벤처팀 육성사업’, ‘공동주택 같이살림 프로젝트’, ‘주민기술학교’, ‘‘아파트 생활공작소’ 등 지역을 기반으로 한 사회적경제조직 활성화 및 생활 속 사회적경제 실현을 위하여 주민들과 함께 지속적으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지역 내 사회적기업의 수가 43개소(2019.1.기준)에서 74개(2020. 6. 기준)로 약 1.7배나 늘어났다. 이는 지역을 기반으로 한 사회적기업이 지역 내 경제주체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사회적경제에 대한 주민 만족도 또한 높은 수준에 달했음을 의미한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