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6℃
  • 구름많음강릉 26.3℃
  • 구름많음서울 24.7℃
  • 구름많음대전 25.5℃
  • 구름조금대구 29.4℃
  • 구름많음울산 29.2℃
  • 구름많음광주 27.5℃
  • 구름조금부산 27.8℃
  • 구름많음고창 25.2℃
  • 구름조금제주 28.2℃
  • 구름많음강화 24.6℃
  • 구름많음보은 24.6℃
  • 구름많음금산 23.2℃
  • 구름많음강진군 26.6℃
  • 구름많음경주시 28.9℃
  • 구름조금거제 27.7℃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코로나 방역과 무관한 북한 전쟁노병들의 관광

- 모임에 참가한 노병들이 비좁게 앉아있다.
- 사진에 드러난 여윈 전쟁노병들

URL복사

북한당국은 정전협정 체결 6돌이 되는 7월 27일 맞으며 평양에서 열린 제6차 전국노병대회에 참가했던 북한 전쟁노병들이 평안남도 양덕군에 있는 양덕온천문화휴양지에서 즐거운 휴식의 나날을 보냈다고 전했다.

 

 

31일 노동신문에 실린 ‘제6차 전국로병대회 참가자들이 양덕온천문화휴양지에서 즐거운 휴식의 나날을 보내였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는 북한당국은 ‘조국해방전쟁참전자들을 위대한 약사를 창조한 귀중한 스승, 훌륭한 혁명가로, 그 무엇에도 비길 수 없는 우리 혁명의 보배로 내세우며 그들의 건강증진에 각별한 관심을 돌리고 있는 우리 당은 전쟁노병들이 온천문화의 별천지에서 마음껏 휴식하도록 은정어린 조치를 취해주었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당의 웅심깊고 다심한 사랑에 떠받들려 양덕땅에 귀빈으로 도착한 전쟁노병들을 군안의 인민들과 양덕온천문화휴양지봉사관리소 일군들, 종업원들이 친 혈육의 정으로 따뜻이 맞이했다’며 ‘전쟁노병들은 풍치 수려한 명당자리에 인민을 위한 종합적인 온천치료봉사기지, 다기능화 된 복합체육문화휴식기지로 훌륭히 꾸려진 휴양지에서 특별한 환대를 받았다’고도 했다.

 

그리고 ‘중앙예술단체의 명배우들도 이곳에 찾아와 다채로운 공연무대를 펼쳐 로병들을 즐겁게 해주었다’면서 ‘양덕온천문화휴양지에서 꿈만 같은 나날을 보내며 전쟁노병들은 인생의 영광과 행복한 삶을 누리도록 끝없는 정과 사랑을 부어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께 고마움의 인사를 드리고 또 드리었다’고 강조했다.

 

그런데 노동신문에 공개된 사진 속 전쟁노병들은 모임에 참가해서도 간격을 유지하지 않고 밀집한 상태로 좌석을 차지하고 있어 코로나 감염우려를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또 노병들의 야윈 모습을 보면 그들이 평시에 충분한 영양섭취를 하지 못하고 있음을 잘 알 수 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